상주시, 화동면 기초생활거점 조성사업 본격 착수

39.8억 들여 복지회관 리모델링 및 증축 사업 추진

이동훈 기자

작성 2020.08.11 07:43 수정 2020.08.11 07:43
기초생활거점 조성사업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이동훈 기자] 상주시는 일반농산어촌사업으로 추진하는 화동면 기초생활거점 조성사업을 승인 고시함에 따라 착공에 나섰다.

 

화동면 기초생활거점 조성사업은 2019년부터 3년간 총사업비 39억8천만원(국비70%, 시비30%)을 투입해 이소리 일원에 종합복지회관 리모델링 및 증축, 다목적마당 정비, 무선방송시스템, 중심가로 경관개선, 지역주민 역량 강화 교육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기초생활거점조성사업이란 농촌중심지(면소재지)의 교육·문화·복지시설등 생활 SOC를 확충해 거점지 기능을 보강하는 사업으로써 접근성이 떨어지는 배후마을 주민들에게 서비스 공급 거점을 마련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상주시는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주관하는 2019년 기초생활거점조성사업 공모사업에 화동면이 선정된 이후 주민위원회를 개최하는 등 지역 주민 의견을 수렴하고 각 분야 전문가들의 자문을 받아 기본 및 실시설계를 완료했다. 이달 중 공개 입찰을 통해 시공사를 선정한 후 내년 말까지 사업을 마무리 할 방침이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주민들의 역할과 참여가 중요한 주민 주도 사업인 만큼 주민의 소리에 귀 기울여 도시 지역 못지않은 정주 여건을 갖춤으로써 농촌 지역에 새로운 활기를 불어 넣을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RSS피드 기사제공처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 / 등록기자: 이동훈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당기사의 문의는 기사제공처에게 문의